[GAM] 4월 채권시장, '코로나 vs. 연준'…하이일드 랠리

• 최종수정 :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코로나19 충격이 이어지는 가운데 회사채 디폴트와 기업 파산보호 신청이 꼬리를 물었다. 시장 전문가들은 기업 도산은 물론이고 국가 부도 사태가 속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로 아르헨티나가 외화 부채의 이자를 지급할 수 없다며 채무조정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디폴트 리스크가 크게 상승했다. 미국의 확진자가 100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