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 1분기 글로벌 주식 22% '털썩'..."아직 회의론 우세"

"주식 비중 줄이고, 채권·현금 늘려...단기 방향 예측 불가" "코로나 세계경제 여파, 2분기 GDP에 대부분 드러날 것"

• 최종수정 :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올해 1~3월 글로벌 증시는 MSCI 전 세계 주가지수를 기준으로 22% 가량 급락하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분기를 보냈다. 코로나19(COVID-19)발 경기침체 공포가 주식시장을 집어 삼켰다. 선진국 증시는 대게 20%대의 낙폭을 기록했다. 1분기 미국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a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