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 1월 채권시장도 '코로나' 감염…곳곳 적신호

• 최종수정 :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2020년 새해 벽두부터 중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신규 채권 발행이 봇물을 이뤘다. 연방준비제도(Fed)를 필두로 주요국 중앙은행이 저금리 기조에 무게를 두는 가운데 싼 값에 자금을 조달하려는 기업들로 채권시장이 북새통을 이뤘다. 기업의 투자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은 아니지만 올해 대규모 물량이 만기 도래하는 만큼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