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수자원공사 사장 공모 무산…환경부 장관 '퇴짜'에 재공모 돌입

임추위·공운위 넘었지만 환경부 장관 제청 안해 국토부 출신 '견제구'…공천 떨어진 인사 가능성

• 최종수정 :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가 환경부로 넘어온 이후 첫 사장 선임이 무산되는 일이 발생했다. 10여명이 응모했지만 적임자가 없어 뽑지 못했다는 게 환경부의 입장이지만 이런저런 뒷말이 무성하다. 20일 관계부처와 업계에 따르면 수자원공사 사장 공모가 무산됐다. 적임자가 없다는 게 핵심적인 이유다. 수자원공사는 지난 8월 14일부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