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 3분기 글로벌 자금, 채권펀드로 '직진'…유턴 멀었나

4분기 미중 무역·브렉시트 등 ‘딜’ or ‘노딜’ 여부가 변수

• 최종수정 :

본문내용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지난 3분기 글로벌 자금은 안전자산으로의 일방통행을 지속했으며, 주식 자금이 최근 조금씩 회복 조짐을 보이긴 했지만, 무역 갈등과 각국 통화정책 등 시장 불안 요인은 이어졌다. 국제금융센터와 EPFR에 따르면 주식 자금은 3분기 중 606억 달러가 빠져나가 상반기 유출액 692억 달러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은 수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