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워런 버핏과 점심하며 가상화폐 편견 바꿀 것, 중국 트론 CEO 저스틴 선

53억원 짜리 점심 경매 낙찰 성공한 저스틴 선, 버핏에 가상화폐 코치 베이징대 나와 펜실베니아서서 석사, 20대 벼락부자

• 최종수정 :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경매 낙찰로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수십억 원짜리 점심을 하게 된 가상화폐(암호화폐) 트론(Tron) 창시자 겸 CEO인 저스틴 선에 세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중국 부자 가운데 가상화폐 기업인으로는 처음 워런 버핏 회장과의 점심 기회를 얻어낸 저스틴 선 CEO는 이번 경매 낙찰 소식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