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경제 원동력 민영기업, '찬밥 신세' 전락에 경제까지 휘청" - FT

시진핑 '국진민퇴' 정책 논란 불거져 中 정부 '그림자 금융' 단속에 회사채 디폴트 증가

• 최종수정 :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중국 시진핑(習近平) 정권이 추진해온 친(親)국유기업 정책으로 민영기업이 찬밥 신세로 전락하면서 중국 경제도 휘청이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3일(현지시간) 비중 있게 보도했다. 1990년대 초부터 약 20년 동안 두 자릿수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던 중국의 경제는 최근 10년 간 둔화되는 양상을 보였다. 지난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