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토부, 수도권 교통난 막는다..광역교통대책 기준 강화

100만㎡·2만명 이상→50만㎡·1만명 이상으로 조정 '사전교통영향검토' 도입..'포도송이식' 개발 억제 반경 4㎞내 면적 합이 50만㎡이상이면 교통대책 수립

• 최종수정 :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신도시를 비롯한 대규모 택지지구의 개발 계획을 세울 때 수립해야 하는 광역교통개선대책 기준이 대폭 강화된다. 현재는 개발면적 100만㎡ 이상, 수용인구 2만명 이상일 때 광역교통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앞으로는 개발면적 50㎡ 이상, 수용인구 1만명 이상이면 광역교통대책을 새워야 한다. 또 인접한 지역에서 총 2곳 이상의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