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딧+] 두산건설 회사채 등급 강등...기회다?

대규모 손실 + 등급전망 '하향' 악재에도 채권가격 하락폭 '미미' "이번 손실은 충담금 적립에 따른 회계상 수치에 불과" "증자금 유입되면 흑자전환 가능해...등급도 '안정적' 복귀할 것" "'하향검토→안정적' 복귀 사례없다" 부정적 시각도 상당수

• 최종수정 :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두산건설이 신용등급 '강등' 위기에 몰린 가운데 이를 두고 채권업계 일각에선 되레 '기회'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두산건설은 지난 13일 작년 영업손실 552억원, 당기순손실 5518억원을 기록했다고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이날 두산건설은 재구구조 개선을 위해 4000억 규모의 유상증자를 검토중이란 사실도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