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제이씨파트너스 "LP 무리한 요구, 우수AMS 인수 포기할 수도"

"현대차가 제이씨파트너스 신뢰해서 딜 성사 된 것" "LP가 대표이사 선임권 고집…자본시장법 위반 행위" "잔금 납입 추가 연기하거나 인수 포기하거나 둘 중 하나"

• 최종수정 :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제이씨파트너스가 우수AMS 인수 잔금 납입 지연과 관련, "재무적 투자자(LP)들이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최악의 경우 우수AMS 인수 포기 가능성도 드러냈다. 이종철 제이씨파트너스 대표는 23일 뉴스핌과 전화인터뷰를 통해 "LP들이 대표이사 선임권을 고집하고 있다"며 이 같이 전해왔다.&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