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 글로벌 채권, 격동의 2018년과 남은 리스크

• 최종수정 :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2018년 격동의 한 해를 보낸 글로벌 채권시장이 2019년에도 험로를 맞을 전망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공격적인 금리인상과 일드커브의 역전까지 미 국채시장의 ‘발작’과 터키와 아르헨티나를 필두로 한 신흥국 위기, 여기에 이탈리아와 영국을 중심으로 한 유럽 정치권 리스크까지 꼬리를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