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조끼' 시위는 마크롱에 보내는 佛 시민들의 목소리" - FT

'노란조끼' 시위대, 농촌·도시 변두리 지역 거주자가 많아 수세 몰린 '마크롱'…"지지 기반마저 약해"

• 최종수정 :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프랑스 정부가 유류세 인상 계획을 철회하며, 백기를 드는 모습을 보였지만 프랑스 전역을 뒤덮은 '노란조끼' 시위는 사그라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3주 전 경유와 휘발유 등 유류세 인상에 반발해 시작된 '노란조끼' 시위는 이제 높은 세금과 삶의 질 하락, 자기 잇속만 챙기는 엘리트 정치인과 에마뉘엘 마크롱 대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