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도안의, 에르도안에 의한, 에르도안을 위한 터키항공” - FT

• 최종수정 :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터키 국영항공사인 터키항공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정치적 도구로 쓰이고 있다는 비판이 끊이질 않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7일(현지시각) 비중있게 보도했다.  “어린 시절 비행기 소리가 들리면 길바닥에 누워 비행기가 날아가는 모습을 봤다.” 터키항공을 애정해 마지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위로

댓글